배우 이상옥, 췌장암 투병 끝에 28일 사망…향년 46세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배우 이상옥이 지병으로 지난 28일 안타깝게 생을 마감했다. 향년 46세.

췌장암 말기로 투병생활을 해온 고(故) 이상옥은 최근 상태가 악화돼 응급실로 옮겼으나 결국 사망했다.

고인은 2005년 영화 ‘연애’를 시작으로 ‘뜨거운 것이 좋아’ ‘부산행’ ‘가려진 시간’ 등의 작품들에 출연했다. 영화뿐만 아니라 연극 무대에도 올랐다.

이상옥의 빈소는 서울 종로구 혜화동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30일 정오다.

한편, 영화계에서는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이상옥에 대해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며 추모의 마음을 표하고 있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