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초유의 檢 육탄전…한동훈, 수사팀 정진웅 검사 고소

한동훈 검사장(왼쪽)과 수사팀 정진웅 부장검사 [연합]

[헤럴드경제=좌영길 기자]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 압수수색 과정에서 발생한 물리적 충돌 사건이 현직 검사들 간 법적 분쟁으로 번질 전망이다.

한동훈(47·사법연수원 27기) 검사장은 29일 압수수색 당시 자신을 폭행한 혐의로 정진웅(50·29기)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검사를 서울고검에 고소하고 감찰 요청했다. 한 검사장은 정 부장검사가 압수수색 집행 도중 폭행을 했기 때문에 독직폭행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본다. 형법은 검사가 직무 수행과정에서 피의자를 폭행하는 경우 5년이하의 징역과 10년 이하의 자격정지에 처하도록 하는 규정을 두고 있다.

반면 서울의 한 병원에 입원 중인 정진웅 부장검사는 자신이 물리적 수단을 쓴 것은 한동훈 검사장이 전화기를 초기화하려 했기 때문에 이를 제지하기 위해 불가피한 것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 부장검사는 오히려 한 검사장에게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적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이날 오전 경기도 용인 법무연수원을 압수수색한 검찰은 오후 4시경 한 검사장의 전화기 유심(USIM) 카드를 가져갔다. 한 검사장은 이미 전화기를 제출하고 유심카드를 빼 같은 전화번호를 사용중이었는데, 수사팀이 기존 전화기에 꽂았던 유심카드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이날 집행했다. 유심칩에는 소셜미디어 대화 내역 등 주요 정보가 저장되지는 않는다.

이날 오전 수사팀은 한 전 검사장을 찾아가 유심카드를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한 검사장은 변호인 입회 하에 압수수색에 응하겠다고 하면서 수사팀 허락을 얻어 변호인인 김종필 변호사에게 전화를 걸었다. 양측의 설명이 엇갈리는 것은 한 검사장이 비밀번호를 풀면서부터다. 한 검사장은 전화를 하기 위해 비밀번호를 해제하려는 순간 정 부장검사가 자신의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넘어뜨렸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대로 정 부장검사는 한 검사장이 전화를 하려던 게 아니라, 기기를 초기화하려던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한 검사장은 정 부장검사에게 압수수색 절차와 수사절차에서 빠질 것을 정식으로 요청했고, 정 부장검사는 이를 거부하면서 오후까지 대치상황이 이어졌다. 정 부장검사는 한 검사장의 변호인이 도착한 오후 1시30분께 현장을 떠나 병원 진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jyg9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