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총장 “세종시 이전 공식 검토한 적 없다”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29일 현재 서울에 있는 캠퍼스를 세종시로 이전하는 방안에 대해 “공식적으로 검토해본 적 없다”고 밝혔다.

오 총장은 이날 국회 교육위 전체회의에서 미래통합당 배준영 의원이 ‘서울대 세종시 이전설’에 관해 묻자 이같이 답했다.

오 총장은 앞으로 국민적 합의가 있다면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선 “공식적 의제가 된다고 한다면 검토하고 의견을 내겠다”면서도 “아직은 공식 논의가 아니라고 보기에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과거 인터뷰에서 세종시에 ‘집현 캠퍼스’를 설치하는 방안에 대해 언급한 것도 “관악 캠퍼스가 좁아 드론, 자율자동차 등 큰 공간이 필요한 실험을 못 하고 있다는 점에서 공간이 필요하다는 말”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현재 경기도 시흥시에 이미 새 캠퍼스를 만들어 그런 것들을 수용하고 있다”면서 “공간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세종시에 갈 필요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