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장수, ‘장홍삼 막걸리’로 해외시장 공략 강화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서울장수가 6년근 홍삼 농축액을 담은 막걸리로 세계인 입맛 잡기에 나선다.

서울장수는 그간 국내 및 미국에서만 판매해 온 ‘장홍삼 장수 막걸리’를 수출 전용인 4도짜리 ‘장홍삼 막걸리’로 새롭게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일본과 베트남을 시작으로 수출국을 점진적으로 확대해갈 예정이다.

장홍삼 막걸리는 백미를 주원료로 한 750㎖ 페트 제품이다. 6년근 홍삼 농축액을 활용했으며 저온숙성 발효기술을 통해 홍삼의 맛과 향 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술을 보다 건강하게 즐기려는 해외 현지인 기호에 맞춰 알코올 도수는 6도에서 4도로 낮췄다.

수출 전용 '장홍삼 막걸리' [제공=서울장수]

이번 제품은 현지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시음 테스트와 선호도 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개발됐다. 특히 최근 면역력 등이 중요한 관심사로 떠오르면서, 면역력 향상 등에 도움이 되는 홍삼의 장점을 살려 수출 전용으로 제품을 새롭게 개발했다고 서울장수 측은 설명했다.

김종승 서울장수 영업마케팅본부장은 “최근 웰빙 트렌드 등으로 일본 및 베트남 등 해외 시장에서 저도주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며 “알코올 도수 4도짜리 저도주인 장홍삼 막걸리가 현지인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