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용답초 등 4개교 앞에 ‘스마트 스쿨존’

송원초등학교 통학로에 '스마트 스쿨존'이 설치된 모습. 제한속도 위반 시 위반차량 사진을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성동구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용답초등학교 등 4개 초등학교 통학로에 어린이보호구역 제한속도 준수를 위한 ‘스마트 스쿨존 시스템’을 설치·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스마트 스쿨존 시스템’은 기존에 속도만 표시하던 전광판과 달리 인공지능(AI)과 정보통신(ICT) 기술을 이용해 차량의 사진과 번호까지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차량이 제한속도인 30km를 초과해 달릴 경우 전광판에 위반 차량의 사진과 번호를 표출, 운전자에게 경각심을 준다.

설치 장소는 용답초와 무학초, 송원초, 옥수초 4개교 앞이다. 이들 학교는 통학로 구역에 횡단보도가 없어 스마트 횡단보도 설치가 불가능한 곳이다.

구 관계자는 “어린이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지난 3월부터 민식이법이 시행되고 있으나 어린이 보호구역 내 사고는 여전히 끊이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며 “어린이보호구역 내 차량 과속을 원천 차단하고자 이번 시스템을 설치했으며, 모든 어린이 보호구역에 무인교통단속카메라를 설치하고 과속방지턱, 미끄럼 방지시설 등 안전시설을 지속적으로 정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정원오 구청장은 “어린이 통학로 안전은 그 무엇보다 우선되어야 할 역점사업으로 어린이 보호구역 내의 교통사고 제로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