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 8·15 광복절에 81.5km 기부 레이스…독립유공자 후손 지원

션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기부의 아이콘‘ 가수 션이 8·15 광복절을 기념하며 81.5km 완주에 도전한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션은 오는 8월 15일 제75주년 광복절을 맞이하여 CU·프로스펙스와 함께하는 ‘2020 버츄얼 815 런’을 개최한다.

버츄얼런은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스스로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정해 달리기를 완주하는 신개념 러닝 트렌드이자 '생활 속 거리두기'로 인한 언택트(Untact) 런닝이다.

션은 당일 새벽부터 해질녘까지 81.5km를 달리면서 기부 레이스를 진행, 모금액은 전액 한국해비타트에 기부, 독립유공자 후손을 지원한다. 이번 기부 레이스에서 션은 81.5km를, 참가자들은 8.15km에 도전한다.

션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션은 “올 한해 최고의 도전이 될 것 같다. 가장 더운 여름날 81.5km를 달린다는 것이 조금 두렵기도 하지만, 대한민국 독립을 위해 모든걸 바치신 유공자분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그리고 그분들의 후손분들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꼭 완주해 보겠다”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각자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달린 후 SNS를 통해 완주를 인증하면 된다. 참가 희망자는 ‘포켓CU(편의점CU 모바일앱)’ 예약 서비스를 통해 참가비 4만 5000원을 결제하는 방식으로 신청이 가능하다. 신청 기간은 8월 1일부터 6일까지이며, 모집 인원은 선착순 3000명이다. 참가자 전원에게는 사은품으로 티셔츠와 모자, 메달, 배번호가 포함된 프로스펙스 러닝 패키지가 증정된다.

‘2020 버츄얼 815런’의 수익금은 한국해비타트에 기부되며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개선 지원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일반 개인 참가자들은 참가비로 기부에 참여하게 되며, 약 100군데의 기업 후원사들도 모금에 힘을 보태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참여 및 완주 인증이 815건이 넘을 경우 CU(BGF리테일), 프레시코드, 슛 포 러브 등 후원사들이 네이버 해피빈으로 각 815만원을 기부할 예정이다.

션은 “‘815 런’을 통해 청소년들에게 광복절을 되새기는 마음과 많은 분들에게 ‘잘 될 거야, 대한민국!’ 이라는 긍정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