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K.R.Y, 다음 달 5년 만에 단독 콘서트

슈퍼주니어-K.R.Y. [레이블SJ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규현 려욱 예성이 뭉친 슈퍼주니어 유닛(소그룹)인 슈퍼주니어-K.R.Y.가 5년 만에 단독 콘서트를 연다.

소속사 레이블SJ는 다음 달 23일 ‘비욘드 라이브 – 슈퍼주니어-K.R.Y. : 푸르게 빛나는 우리의 계절’(moment with us)을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통해 유료 생중계한다고 30일 밝혔다.

슈퍼주니어-K.R.Y의 단독 공연은 아시아 투어 일환으로 2015년 8월 서울에서 연 콘서트 이후 처음이다. 당시 이 투어는 당시 10개 도시에서 약 12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했다.

슈퍼주니어-K.R.Y.는 이번 콘서트에서 지난달 발매한 첫 미니앨범 수록곡을 비롯해 발라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동화’라는 콘셉트로 멤버들이 주인공이 돼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형식으로 공연을 연출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또 그간 비욘드 라이브가 선보인 증강현실(AR) 그래픽과 다중 화상 연결을 이용한 인터랙티브 소통도 이어질 예정이다. 비욘드 라이브는 가수 퍼포먼스에 증강현실, 실시간 3차원(3D) 그래픽 등 기술을 결합한 온라인 유료 콘서트다. 지난 4월 그룹 슈퍼엠이 첫선을 보였다. 슈퍼주니어도 지난달 출연해 약 12만3000명의 시청자를 모으며 K팝 온라인 공연의 물꼬를 텄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