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에 기안기금 투입設… 기안기금 “검토 사실 無” 반박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정부가 아시아나항공에 기간산업안정기금 자금을 투입할 수 있다는 취지의 보도들이 나오자 기안기금 측이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검토된 바 없다는 것이 기안기금측의 설명이다.

기안기금측은 산업은행 홍보라인을 통해 “기간산업안정기금 운용심의회에서는 상기 내용과 관련한 검토사실이 없음을 알려드리오니, 보도에 신중을 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일부언론이 29일 오전 정부가 기안기금을 아시아나에 투입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온 것에 대한 대응 차원의 설명이었다.

금융산업권 안팎에선 매각 과정에 제동이 걸린 아시아나항공의 처리를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논란의 시작은 아시아나항공의 ‘국유화’ 가능성에 대해 지난 28일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모든 가능성을 감안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힌 뒤부터 불거졌다. 손 부위원장의 한마디는 ‘아시아나 항공 국유화’로 해석돼 보도가 쏟아졌고 금융위측은 ‘원론적 차원의 답이었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사태는 가라앉지 않았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9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한 발언도 도드라졌다. 은 위원장은 아시아나항공이 국유화 되는 것이냐는 등의 질의를 받자 “HDC현산과의 딜이 깨지고 아시아나항공이 기안기금을 신청하면 요건에 해당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지원 결정은 기간산업안정기금 운용심의위원회에서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은 위원장은 “현산이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에 인수상황 재점검을 위한) 재실사를 주장했는데, 채권단이 실사를 이유로 무한정 시간을 끌 수 없다”면서 “현산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의지가 없다면 대안을 검토해야 한다. 아시아나는 아시아나대로 채권단은 채권단대로 안 됐을 때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회는 지난 5월 ‘기간산업안정기금운용심의회 위원 추천의 건’을 의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성용 성균관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미래통합당은 오정근 한국금융ICT융합학회 회장을 심의회 위원으로 추천했다. 기획재정부는 김주훈 한국개발연구원(KDI) 선임연구위원을, 고용노동부는 노광표 한국노동사회연구소장을, 대한상공회의소는 신현한 연세대학교 경영학과 교수를, 금융위원회는 이성규 전 유암코 사장을 추천했고 산업은행은 김복규 부행장을 지명 했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