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드실 시간이에요”…SKT, 시니어 고객 특화 ‘누구 오팔’ 선봬

SK텔레콤은 시니어 고객에게 특화된 ‘누구 오팔(NUGU opal)’ 서비스를 30일 출시했다. [SK텔레콤 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SK텔레콤은 5세대(5G) 시대 시니어 고객에게 특화된 ‘누구 오팔(NUGU opal)’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누구 오팔은 ▷투약알림 ▷일정알림 ▷생활알림 ▷두뇌체조 ▷건강박사 ▷이용통계 ▷금영노래방 등의 서비스로 구성돼 있다. 시니어 특화 서비스를 묶어 구성한 유료 서비스로 누구 디바이스(누구, 누구 캔들, 누구 미니, Btv AI 셋톱박스 등)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두뇌체조·건강박사 등의 서비스는 치매를 예방하고 건강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기능이다. 알림 서비스를 통해 투약이나 병원 방문 등 잊기 쉬운 일정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다.

일정 기간 시니어 고객이 누구 오팔을 사용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보호자에게 알려주며, 응급 상황에서 ‘아리아 살려줘’ 등의 간단한 명령으로 SOS 알림을 보낼 수 있는 기능 등도 담겼다.

SK텔레콤은 시니어 고객이 좀 더 편안하게 누구 오팔을 이용할 수 있도록 시니어 특화 음성인식·음성합성 모델을 적용했다. 해당 음성 모델은 누구 오팔 이용 시 자동으로 작동하며, 단어·속도 등 시니어 고객의 언어 사용 특성에 맞춰 음성 서비스를 제공한다.

누구 오팔은 월 5500원(부가세포함)에 제공된다. 가입 후 첫 3개월은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누구 오팔의 사용을 원하는 고객은 이용하는 이동통신사 상관없이 누구앱에서 ‘NUGU opal’ 이용권을 구입하면 된다. SK텔레콤 고객은 티월드(Tworld) 오프라인 매장이나 티월드 홈페이지·앱을 통해 부가서비스로도 가입 가능하다.

이현아 SK텔레콤 AI서비스단장은 "시니어에 최적화된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 오팔’이 어르신들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의 AI기술을 통해 사용자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전했다.

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