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바이오·친환경 혁신기업 1000개에 40조원 지원한다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정부가 언택트, 바이오, 친환경 등 미래 혁신기업 1000개를 선정해 3년 동안 40조원을 금융지원한다.

금융위원회는 30일 경제부총리 주재 1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종합 금융지원방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문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기관의 평가를 바탕으로 산업별로 미래 혁신을 선도할 대표기업을 선정해 정책금융을 지원하고, 민간투자금 등 후속 투자가 유입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대상 업종은 디지털·그린 뉴딜, 신산업(미래차, 바이오, 시스템반도체), 소재·부품·장비 등 다양한 산업부문이 해당된다. 또 신산업으로 사업개편하는 혁신기업, 해외 노하우 등을 가지고 국내로 리턴하는 기업 중 혁신성 높은 기업도 포함된다.

선정 평가에는 관계부처와 단체는 물론이고, 민간 투자시장에서 기업 선별 경험을 갖춘 주요 벤처캐피탈(VC)이 참여한다.

산업부·중기부 협업을 통해 우선 32개 혁신기업을 선정했으며, 연내 200개 기업, 2022년말까지 매 반기 200개 기업을 순차적으로 선정해 나갈 계획이다.

선정된 기업에는 자금수요에 맞게 대출·보증·투자 등 총 40조원이 지원된다. 충분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대출 및 보증한도를 확대하고 금리도 인하한다는 방침이다. 가령 산업은행은 시설자금 2000억원과 운영자금 500억원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한도를 배제하기로 했으며, 수출입은행도 수출실적의 50~90%를 대출해주던 것을 100%로 늘려주기로 했다. 신용보증기금도 기존 30억원이었던 보증한도를 150억원으로 확대한다.

비금융지원도 병행한다. 재무상황이 좋지 않거나, 신용도가 낮은 혁신기업 등에 대해서는 경영·재무관리 등에 필요한 경영 노하우를 적극 제공하고, 해외 판로개척 등을 위한 사업 인프라 등도 적극 지원한다.

정부는 혁신기업으로 선정된 기업 중 혁신성이 우수하고 대규모 자금유치가 필요한 기업에 대해서는 국내외 VC 협력채널, 투자설명회 등을 통해 민간 투자자금을 적극 유치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할 방침이다.

paq@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