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지역사랑·온누리상품권 13조원…8대 소비쿠폰 농수산물부터 지급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소비를 살리기 위해 올해 지역사랑·온누리상품권 발행 규모를 기존 9조원에서 13조원으로 확대한다.

또 여름 휴가 시즌을 맞아 숙박과 관광, 외식, 농수산 등 분야에서 사용할 수 있는 8대 소비쿠폰을 순차적으로 내놓키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 겸 제30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소비·지역경제 활성화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은 숙박과 관광, 공연, 영화, 전시, 체육, 외식, 농수산물 등 8대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소비쿠폰을 지급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국민의 ⅓에 달하는 1800만명이 1조원 수준의 소비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숙박 쿠폰은 온라인 예약 시 3만~4만원 할인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관광 쿠폰은 공모로 선정된 국내여행 조기예약 할인상품을 선결제하면 30%를 할인해준다.

농수산물 구매 시 20%(최대 1만원)를 할인해주고 주말 외식업소 5회(회당 2만원 이상) 이용 시 다음 외식 때 1만원을 환급해주는 방식도 시도해본다. 쿠폰은 여름 성수기 하계휴가 시즌과 임시공휴일(8월 17일)과 연동해 준다. 농수산물 쿠폰은 30일부터 지급한다. 속도가 가장 빠르다.

외식·영화·전시(박물관)·숙박은 내달 14일을 즈음해 대대적으로 공급한다. 전시나 공연·체육, 관광은 8월 21일 이후에 많이 내놓는다. 관광·문화 소비를 활성화하기 위해 다양한 행사도 진행한다. 10월 26일부터 코리아 수산 페스타를, 11월 1일부터 민간 주도로 코리아세일페스타를, 11월 중에는 '전통시장 가을축제를 연다.

이달 26일 프로야구를 시작으로 8월 1일에는 축구를, 10월 9일에는 남자농구 KBL 리그를, 10월 중순에는 배구 V리그를 순차적으로 관람객에 개방한다.

지역사랑·온누리상품권도 확대한다. 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통해 기존 9조원에서 13조원으로 늘린 지역사랑·온누리상품권을 이른 시일 내에 유통하고 내년 발행규모는 올해보다 많은 15조원 이상을 검토하기로 했다. 할인율을 기존 5%에서 10%로 올리고 개인별 구매한도도 기존 월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늘리는 방안을 모색 중이다.

홍 부총리는 최근 발표된 7월 소비자동향지수(CSI)와 기업경기실사지수(BSI)에 대해 "CSI가 3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기업들의 경기 인식이 개선되는 등 긍정적 신호가 있다"면서 "다만 수출 부진의 골이 깊고 대외여건에 제약 요인이 있다"고 진단했다.

홍 부총리는 "대외부문으로부터의 충격을 완충하고 그 부진을 메워 하반기 확실한 경기 반등을 이뤄내기 위해 소비 회복 모멘텀 강화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면서 "소비·투자 등 내수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