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문화재단, ‘백스테이지 투어’ 시동

용인문화재단 포스터.

[헤럴드경제(용인)=박정규 기자]용인문화재단(이사장 백군기)은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무대 체험프로그램인 ‘백스테이지 투어’를 다음달 12일부터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용인포은아트홀에서 진행되는 ‘백스테이지 투어’는 공연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전문가(감독)들과 함께 관람객들이 궁금해 하는 무대 뒤를 개방하는 것으로 무대음향, 조명, 기계 등 공연장내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여러 시스템에 대한 설명과 체험을 직접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2020년 ‘백스테이지 투어’는 코로나19 방역(예방)지침에 따라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하며 진행된다. 현장 체험 인원을 1회 60명에서 30명으로, 1일 2회에서 1회 체험으로 축소해 진행한다. ‘#ON_TACT, #LIVE_ BACKSTAGETOUR ’라는 이름으로 현장에서 체험을 함께하지 못하는 시민들을 위해 오는 8월 15일(토) 오후 2시에는 백스테이지투어(인스타그램, 페이스북)를 통해 실시간 방송으로 운영 될 예정이다.

‘백스테이지 투어’ 무대체험 프로그램은 다음달 12일부터 14일까지 매일 오전 11시에 진행된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