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서 실종된 여성 시신 일부 발견…‘구속영장 신청’ 용의자 혐의 부인

경찰 로고.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경기도 용인에서 실종된 40대 여성의 신체 일부가 발견돼 이 여성이 살해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망자의 전 남자친구가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돼 구속영장까지 신청된 가운데, 당사자는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지난 29일 오후 처인구 남동 경안천 인근 자전거도로의 나무다리 아래에서 비닐에 담긴 팔 부위를 비롯한 시신 일부를 찾았다고 30일 밝혔다. 시신의 신원은 지난 26일 직장동료로부터 실종신고가 접수된 40대 여성 A 씨인 것으로 지문을 통해 확인됐다.

A씨에 대한 실종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조사를 통해 A씨의 신고 접수일 전후 휴대전화 통화 내역과 금융기록이 없는 점에 비춰 A씨가 숨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했다. 조사 과정에서 경찰은 A씨의 옛 연인인 중국 교포 B(50) 씨를 유력한 살인 용의자로 보고 지난 27일 B씨를 긴급체포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이 확보한 폐쇄회로(CC)TV에는 B씨가 처인구 자택에서 무언가로 인해 오염된 이불을 꺼내어 버리는 등의 모습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시신이 발견된 곳과 B씨의 자택까지 거리는 2km가량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B씨는 혐의 일체를 부인하고 있다. 전날 A씨의 시신 일부가 발견된 후에도 B씨는 같은 입장을 유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아직 찾지 못한 시신의 나머지 부분을 찾는 데 주력할 것”이라면서도 “현재까지 확보한 증거들을 토대로 한 피의자 조사도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B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날 오후 수원지법에서 진행된다.

po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