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부동산 정책 반발, ‘나라가 니꺼냐’ 검색어 등장”

윤상현 무소속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윤상현 무소속 의원은 30일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부동산 관련 법안들이 상임위 문턱을 넘는데 대해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반발해 '나라가 니꺼냐'는 항의성 게시글이 급상승 검색어로 등장하고 있다"고 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국민들이 다시 촛불을 들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거대여당의 국회 장악력을 테스트라도 하듯, 상임위에선 소위원회 심사보고와 축조심사, 찬반 토론 등 국회법에 규정된 절차를 깡그리 무시하고 바로 표결을 처리했다"며 "정부의 연이은 부동산 실정으로 민심은 부글부글 끓고 있다. 국회 상임위는 아랑곳하지 않고 마치 충성경쟁하듯 일사천리로 움직였다"고 했다.

이어 "어느 상임위에서는 의사일정 합의도 없고, 어느 상임위에선 예산이 수반되는 법안에 반드시 국회 예산정책처의 비용추계를 넣어야 하는 기초 절차도 무시됐다"며 "아무리 집권세력이 국회를 장악했다해도 거대 여당이 다수의 힘을 과시해 야당을 무시하면, 국회가 무시되는 것이며 결국 국민이 무시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야당이 선택할 길은 투쟁밖에 없다"며 "국론을 모아도 시원치 않을 판에 거대여당의 국회 폭주로 국민 분열을 부추기고, 위기에서 더 큰 위기를 불러오는 우를 범하지 않길 바란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