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공매도 금지 연장, 코로나 끝나지 않은 상황 감안할것”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9일 올해 9월까지 적용되는 공매도 금지 조치의 연장 여부와 관련,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가 종식되지 않을 점을 감안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공매도 금지 조치 연장과 관련한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은 위원장은 "8월에 공청회를 열어 공매도와 관련한 의견을 들어보려 한다"며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공매도 금지 조치를 한 건데, 코로나19가 현재 종식되지 않은 부분도 감안하겠다"고 말했다.

공매도 금지 연장 조치도 고려할 수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앞서 금융위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증시 변동성을 완화하기 위해 오는 9월 15일까지 6개월간 공매도를 금지했다. 코스피가 최근 안정세를 넘어 2200선을 넘보자 공매도 금지 조치가 증시 회복에 긍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의견이 다수 제기됐다.

반면, 세계적인 증시 회복 흐름에 비춰봤을 때 공매도 금지의 증시 부양 효과를 단정할 수 없다는 반박도 나온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