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이사회 총사퇴 촉구 확산

인천대학교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국립 인천대학교 이사회의 총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인천대 총학생회·총동문회·노동조합과 전국대학노동조합 인천대지부는 30일 성명서를 내고 “차기 총장 후보자가 지난 22일 교육부 교육공무원 인사위원회에서 총장 제청 불가 통보를 받는 사태가 빚어진 책임은 총장 후보를 선출한 이사회가 막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사들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더욱이 학내 구성원들의 우려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의 법적 지위를 내세우며 밀어붙인 이사회의 전횡은 결국 국립 인천대를 또 다시 오욕의 구렁텅이로 빠뜨렸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인천대 총학생회·총동문회·노동조합과 전국대학노동조합 인천대지부는 “향후 차기 총장 재선거나 학내문제 해결의 첫 시작이 법인이사회의 사과와 사퇴에서 시작되기에 최용규 이사장 및 전체 법인이사들의 즉각 사퇴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총장추천위원회의 구성을 특정 집단 중심이 아닌 학내구성원이 적극 참여하는 구조로 바꿔야 한다고 밝히면서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의 기회로 만들 수 있도록 학내구성원 중심의 가칭 ‘인천대학교 발전 비상대책위원회’ 설립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지금 인천대 법인이사들은 모든 학교운영의 최종 결정권이 자신들에 있다고 법적 요건을 운운한다”며 “우리는 그들에게 인천대를 위한 최선의 봉사를 바랬지만 법인이사들은 자신들의 절대 지위만을 주장하고 있어 마치 객이 집주인을 내몰고 주인행세를 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28일 퇴임한 조동성 총장을 마지막까지 붙잡고 열린 임시이사회에서 최용규 이사장과 이사들은 사과의 말 한마디 없이 재선거와 총장추천위원회 개편을 예고하고 있다”며 “학내구성원과 인천시민 앞에 사과와 전원 사퇴를 하는 것이 늦었지만 이사회의 사퇴가 인천대를 돌려놓는 시작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배진교 현 국회의원은 이번 이사회의 총장후보 결정이 전횡과 야합으로 얼룩졌다며 지난 15일 법인 이사직을 사퇴하기도 했다.

지난 27일 인천대 총장선임 진상규명위원회도 ‘부적절한 총장 후보 추천에 책임지고 공개 사과하라’는 내용의 입장문을 학내에 게시했다.

위원회는 ▷총장 최종 후보자 결정과정으로 인천대와 구성원들의 명예를 실추시킨데 대해 공개 사과하고 ▷그동안 구성원들이 일관되게 요구해 온 3위 후보를 최종 선택한 과정에 대해 명백하게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인천대 법인 이사회가 총장 최종 후보자로 선출한 이찬근 무역학부 교수는 지난 22일 열린 교육부 교육공무원 인사위원회 심의에서 낙마했다.

당시 인천대 총장추천위원회의 예비후보자 평가에서 1위 최계운 명예교수, 2위 박인호 교수를 제치고 3위를 한 이 교수가 최종 후보로 선출되면서 선정 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논란이 끊임 없이 이어지고 있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