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일자리위원회, 중구 고용위기지역 지정 촉구

인천국제공항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 일자리위원회는 29일 지지 부진한 ‘인천 중구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관계부처인 고용노동부 등에 제출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세계 각국들은 전례 없는 출입국 제한 정책을 폈고 항공·공항산업은 위기의 상징이 됐다.

현재 인천공항 하루 이용객은 코로나19 이전 20만명에서 95%이상 급감한 1만명 미만 수준이며 공항경제권 회복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인천공항 노동자의 절반 이상이 유·무급 휴직과 희망퇴직 등으로 고용 단절이 심각한 상태인 만큼 중구전지역에 대한 ‘고용위기지역’ 지정이 시급한 실정이다.

또한, 인천공항 지역의 고용위기 해소가 향후 인천시민의 미래 일자리와 고용안정을 위해 절대적으로 중요한 사안으로 인식을 함께하며 인천 경제주체들과 협업해 중구의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했다.

오는 31일 예정된 고용노동부의 현장 실사에 대해서는 관련 전문가들이 인천공항의 고용위기 상황을 직접 확인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내실 있는 실사를 주문했다.

앞서 인천광역시와 인천국제공항공사 등은 지난 23일 ‘인천공항경제권 발전을 위한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일자리위원회 김월용 공동위원장은 “인천경제의 큰 축이자 대한민국 핵심 기간산업인 항공·항만업계가 이미 벼랑 끝에 내몰린 지 오래고 설상가상으로 연관 산업까지 대규모 인력 감축이나 도산하고 있는 상태”라며 “중구가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돼 지역경제 침체에 따른 시민들의 우려가 해소 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노총인천본부와 인천공항의 노동조합들도 고용노동부에 제대로된 현장실사를 진행하고 인천공항을 고용위기지역으로 시급히 지정할 것을 요구했다.

정부 관계자와 민간 전문가들이 인천공항에 방문해 얼마나 많은 노동자들이 인천공항에서 사라졌는지, 인천공항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어떤 지원 정책이 필요한지, 현장을 살피고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