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의 네이버 분기 매출 최대!…2분기 영업익 80%↑

한성숙 네이버 대표 [네이버 제공]

[헤럴드경제=유동현 기자] 네이버가 코로나19 여파에도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올리는 기염을 토했다. 올 2분기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80% 가까이 성장하며 '어닝서프라이즈'를 달성했다.

네이버는 올 2분기에 연결기준 매출액 1조9025억원, 영업이익 2306억원, 당기순이익 907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16.7% 증가해 네이버는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도 같은 기간 대비 79.7% 증가했다.

2분기 매출액은 온라인 쇼핑 증가와 성과형 광고 확대 및 파이낸셜, 웹툰, 클라우드 등 신사업에서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연결 영업이익은 마케팅비 증가에도 불구, 지난해 2분기 진행된 라인페이 마케팅 비용 소멸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80% 수준의 성장세를 보였다.

사업 부문별 매출은 네이버 사업부문과 라인(LINE) 및 기타 사업부문이 각각 1조 2116억 원과 6908억 원을 기록했다. 세부적으로는 ▷비즈니스플랫폼 7772억원 ▷IT플랫폼 1802억원 ▷광고 1747억원 ▷콘텐츠서비스 796억원이다.

[네이버 2분기 실적표]

우선 비즈니스플랫폼은 온라인 쇼핑 수요 증가와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 도입, 라이브 커머스, 비즈어드바이저 등 기술, 데이터 지원을 통한 중소상공인(SME)와의 동반 성장에 힙입어 전년동기 대비 8.6%, 전분기 대비로는 3.7% 성장한 7772억 원을 기록했다.

IT플랫폼은 온라인 쇼핑 증가와 외부 결제처 확대로 인한 네이버페이의 성장, 그리고 클라우드, 웍스모바일의 성장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70.2%, 전분기 대비로는 21.6% 성장한 1802억 원을 기록했다.

광고는 성과형 광고 확장에 따라 전년동기 대비 4.9%, 전분기 대비로는 21.3% 성장한 1747억 원을 기록했다. 네이버는 하반기 성과형 광고 확대를 비롯해 자동입찰 고도화 및 타게팅 강화로 광고 효율을 높여갈 계획이다.

콘텐츠서비스는 글로벌 6400만 월간활성사용자수(MAU)를 달성한 웹툰의 성장과 V LIVE 아티스트의 활동 재개로 전년동기 대비 58.9%, 전분기 대비로는 43.8% 성장한 796억 원을 기록했다.

LINE 및 기타플랫폼은 전년동기 대비 16.7%, 전분기 대비로는 8.8% 증가한 6908억 원을 기록했다.

한성숙〈사진〉 네이버 대표는 "온라인 마케팅 수요 회복과 더불어 신규 광고의 확장, 누구나 쉽고 빠르게 온라인 창업을 하고 사업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기술과 데이터를 지원하는 등 커머스 생태계 강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긍정적으로 작용하며 2분기에도 성장세를 기록할 수 있었다"고 말하며 "급격하게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도 네이버 생태계 내의 이용자와 SME, 그리고 창작자들과 함께 성장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ingd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