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윤 KISTI 원장 “오픈사이언스는 4차산업혁명 핵심동력”

최희윤 KISTI 원장이 30일 열린 4회 과학기술정보포럼에서 패널 토론에 나서고 있다.[KISTI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오픈사이언스 환경은 4차산업혁명과 4세대 R&D 핵심동력으로 연구데이터와 아이디어의 자유로운 흐름이 인류 위기 해결을 위해 절실히 필요한 때입니다.”

최희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원장은 30일 열린 ‘제4회 과학기술정보포럼’에서 이 같이 강조했다.

‘4세대 R&D, 4차 산업혁명, 그리고 오픈 사이언스’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은 KISTI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한 실시간 스트리밍과 화상회의 애플리케이션 웨비나를 활용해 진행됐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팬데믹 시대의 돌파구로 오픈 사이언스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국가차원의 오픈 사이언스 정책과 다각적 추진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KISTI 국가과학기술데이터본부 김재수 본부장이 발제자로 나서 오픈 사이언스의 국내외 현황을 살펴보고, 실행력 제고방안으로 제도적 기반 마련과 OA 전환 추진, 연구데이터 생태계 구축 및 글로벌 협력 강화를 제시했다.

발제에 이어 패널 토론에서는 최희윤 KISTI 원장을 좌장으로 ▷이석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성과평가정책국장 ▷차미경 이화여자대학교 문헌정보학과 교수 ▷윤종민 충북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이창준 기초과학연구원 인지 및 사회성연구단장 ▷신은정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제도혁신연구단장 ▷신신애 한국정보화진흥원 공공데이터기획팀장이 패널로 참석해 오픈 사이언스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패널로 참여한 이석래 과기정통부 국장은 우리나라의 오픈사이언스 정책 관련 진행사항을 소개하며, 오픈 사이언스의 확산을 위해 향후 정책적·제도적 방향성을 언급하고, 연구자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는 오픈사이언스 추진을 강조했다.

차미경 이화여대 교수는 오픈사이언스와 오픈액세스를 위한 법제도 개선 방법론에 대해 토론하며, 국가연구개발혁신법 제정과 과학기술기본법 및 시행령 개선 등 법률적으로 제도화된 오픈액세스의 의의와 방향성에 대해 언급했다.

최희윤 원장은 “KISTI는 그동안 축적해 온 과학기술 지식 인프라를 바탕으로 국가 오픈 사이언스를 뒷받침하고, 비대면 시대 R&D 혁신을 위한 디지털 협업 인프라를 선도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