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뚫은 반도체…삼성전자 2분기 호실적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반도체 사업 선전에 힘입어 호실적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8조1463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이는 작년 6조6000억원에 비해 23.48% 증가한 수치다. 10조8000억원을 벌었던 2018년 4분기 이후 최대 규모다. 매출은 52조9661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5.63% 감소했다. 순이익은 5조5551억원으로 7.23% 늘었다. 영업이익률도 15.4%로 대폭 개선됐다. ▶관련기사 5·17면

코로나19 로 언택트(비대면)시장이 확산됨에 따라 서버용 D램 등 수요가 늘면서 반도체 실적이 대폭 증가했다. 반도체 매출은 18조2300억원, 영업이익은 5조4300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가 반도체 부문에서 5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거둔 것은 2018년 4분기 이후 처음이다.

무선 모바일(IM) 부문의 매출은 20조7500억원, 영업이익은 1조9500억원이다. 매출은 작년보다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작년 2분기(1조5600억원)보다 늘었다.

TV와 생활가전 등을 합한 소비자가전(CE) 부문은 매출 10조1700억원, 영업이익 7300억원을 기록했다. 예상보다 빠른 수요 회복과 글로벌 공급망(SCM) 관리를 활용한 효율적 대응, 비용절감 노력 등이 효과를 낸 것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디스플레이는 일회성 이익(애플 보상비)으로 당초 적자 예상을 깨고 3000억원의 흑자를 냈다. 2분기 시설투자비는 9조8000억원이, 상반기 누계로는 17조1000억원이 집행돼 작년 상반기보다 6조4000억원이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하반기는 점진적으로 모바일과 가전 등 세트 수요가 회복되겠지만 코로나19 관련 불확실성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세희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