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반사효과에 깜짝 실적…크린랲, 상반기 영업이익 130억원

크린랲 주력 제품군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크린랲(대표 승문수)이 올해 상반기 매출액 658억원, 영업이익 130억원으로 지난해 연간 성과를 뛰어넘는 실적을 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이 호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29일 크린랲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 영업이익은 61%나 신장했다. 특히 영업이익은 지난해 영업이익 104억원을 이미 돌파했다.

크린랲은 코로나19로 생활 방역이 강조되면서 위생용품 수요가 늘어난게 실적을 견인한 요인이라 분석했다. 주력 상품인 위생장갑과 마스크 수요가 크게 늘었고, 특히 지난 4월에는 총선에서 전국 유권자들이 크린랲의 위생장갑을 사용하기도 했다. 덕분에 미국 아마존에도 입점했다.

더불어 부실사업은 과감히 정리하고, 핵심 제품과 사업에 역량을 집중한 ‘선택과 집중’ 전략이 경영효율성을 끌어올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크린랲은 지난 2018년 승문수 대표 부임 이후 부실사업은 정리했고, 핵심제품에 역량을 집중했다. 친환경·광학필름 등 신사업 투자도 병행하고 있다. 비대면 소비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 창사 38년만에 처음으로 직영 온라인 플랫폼을 선보이기도 했다.

승문수 크린랲 대표는 “온라인 플랫폼 등을 통해 올해 연 매출액 1500억원, 영업이익 200억원의 목표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