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의약품 수출 52% 증가…절반이 ‘바이오시밀러’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가운데에도 올해 상반기 의약품, 의료기기, 화장품 등 보건산업 수출액이 지난해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의약품 수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52%나 증가했는데 이 중 절반은 바이오시밀러가 차지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29일 발표한 ‘2020년 상반기 보건산업 주요 실적 동향’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보건산업 수출액은 총 96억 달러(약 11조4500억원)로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26.7% 증가했다.

우선 상반기 의약품 수출액은 38억 달러(약 4조53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52.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의약품 수출은 독일(6억8000만달러), 미국(5억8000만달러), 일본(4억1000만달러) 순이었다.

특히 바이오시밀러 수출액이 19억8000만달러로 전체 의약품 수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소독제 수요가 크게 늘면서 소독제 수출도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진흥원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내에서 생산된 소독제 수출이 지난해 상반기 335만달러에서 올 상반기 2억3000만달러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며 “미국, 일본, 중국 등을 포함한 88개 국가로 손소독제가 수출됐다”고 설명했다.

의료기기 수출액은 전년 대비 21.5% 늘어난 23억 달러(약 2조7400억원)로 집계됐다. 과거 진단키트 등 진단제품은 의료기기 수출 가운데 큰 비중을 차지하지 못했지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국산 진단제품의 해외 수요가 확대되면서 의료기기 수출이 크게 증가했다.

화장품 수출 역시 세안 용품이나 손 세정제 제품 수요가 늘면서 전년보다 9.4% 증가했다.

진흥원은 “코로나19가 발생한 뒤 진단기기, 소독제 등의 위생용품 수출이 급증하고 국내 바이오의약품 수출 또한 지속·확대되면서 올해 6월 기준 산업별 수출 순위에서 보건산업이 6위까지 올라갔다”고 밝혔다. 수출액으로만 보면 석유 제품, 선박류, 디스플레이, 컴퓨터 등을 넘어섰다.

한편, 올해 상반기 보건산업에 종사하는 사람은 총 93만1000명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2만9000명(3.2%) 증가했다. 의료 서비스 종사자가 76만80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의약품(7만4000명), 의료기기(5만2000명), 화장품(3만7000명) 등의 순이었다.

올해 1분기 보건산업 분야 상장기업은 총 280곳으로 이들 기업의 매출액은 총 10조70000억원에 달했다. 매출액 합계는 작년 상반기보다 11.0% 증가했으며 연구개발비는 작년 동기 대비 3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글로벌 경제 및 공급망의 불확실성이 증대됐지만 국내 보건산업은 상반기까지 수출·일자리·경영실적 등 다른 산업 대비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