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확보에 열 올리는 영국…사노피·GSK와도 공급계약

[헤럴드경제] 영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을 공동개발 중인 제약사들과 공급계약을 체결하며 공격적으로 백신 확보에 나섰다.

29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최근 제약사 사노피,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상용화되면 6000만회분을 공급받는다는 계약을 체결했다.

프랑스의 사노피와 영국의 GSK가 합작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은 임상시험 성공 시 내년 상반기 사용승인 취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노피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면에서 발견된 단백질에 정확히 일치하도록 설계된 자체개발 'S-프로틴 코비드-19'라는 항원 기술을, GSK는 면역반응을 강화하고 더 오래가게끔 하는 면역증강제 기술을 적용해 코로나19 백신을 함께 개발하고 있다.

최근 영국은 사노피·GSK 외에도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나선 다른 다국적 제약회사들과 잇따라 백신 물량의 우선 확보를 위한 계약을 공격적으로 체결하고 있다.

영국은 최근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3000만회분 공급계약을 맺었고, 프랑스의 발네바(Valneva)로부터 백신 6000만회분 공급에 합의했다.

앞서 자국 옥스퍼드대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성공할 경우 총 1억회분을 공급받는다는 내용의 계약도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체결한 바 있다.

영국이 이처럼 코로나19 백신 물량 확보에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은 유럽에서 코로나19 상황이 가장 심각한 나라에 속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영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9일 현재 30만692명이고, 이 가운데 4만5878명이 숨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