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한동훈 폭행 논란에 “자체가 코미디…서울지검 신뢰 잃었다”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미래통합당은 29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한동훈 검사장을 압수 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폭행 논란에 대해 비판했다.

통합당 법사위원인 유상범, 조수진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검찰 수사심의위의 불기소 권고 닷새 만에 현직 검사장 폭행이라는 전무후무 결과까지 벌어졌다"고 말했다.

이들은 한동훈 검사장이 전화 거는 시늉을 하면서 휴대전화 속에 담긴 증거를 인멸하려 했다는 서울중앙지검의 설명에 "엉성하기 짝이 없는 주장"이라며 "이것 자체가 코미디"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국민적 신뢰를 잃었다"면서 "특임검사를 임명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준영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 검찰이 어쩌다가 이 지경까지 되었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