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일·생활 양립 호평…‘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 선정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사진 우측)가 정세균 국무총리로부터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 인증패를 받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화시스템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한화시스템이 청년 일자리 창출과 일자리 질 개선에 앞장선 점을 높게 평가받아 고용노동부 주관 '2020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에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직원 스스로 출퇴근 시간을 조율할 수 있는 '선택적 근로시간제', 국내 대기업 최초 승진자 대상으로 재충전의 기회를 주는 '안식월 제도', 남성들의 육아 참여를 위한 1개월 유급휴가인 '아빠휴가' 신설 등을 통해 일과 생활의 양립을 지원하고 있다.

2019년 안식월 사용률은 91.4%, 아빠휴가 사용 직원은 80%를 기록했다고 한화시스템은 설명했다.

또한 최근 2년간 전체 직원의 10% 이상을 신규 채용하며 일자리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신규 채용자 가운데 67.4%를 청년으로 뽑았으며 60.5%는 지역인재 채용으로 지역사회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왔다.

확고한 정규직 중심의 고용으로 비정규직 비율을 2% 내외로 줄이는 등 일자리 질 개선과 안정화에 집중했다.

이와 함께 한화시스템은 노사 합의로 노동시간을 선제적으로 전사 평균 주 40시간대로 단축했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는 "따뜻한 일자리는 따뜻한 보금자리를 만들고, 행복한 일자리는 행복한 삶의 자리를 만든다”며 "앞으로도 한화시스템은 일자리의 양과 질의 개선을 기업의 소명으로 여기고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