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만든다

현대차그룹 모빌리티 전문기업 ‘모션(Mocean)’직원이 자사의 ‘모션 스마트 솔루션’을 활용, 플릿 차량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차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사업부장(왼쪽에서 네 번째)과 박재욱 쏘카 대표(왼쪽 다섯 번째)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미래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쏘카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국내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대표 3개 기업과 협력해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에 나섰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롯데렌탈과 SK렌터카, 쏘카와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각각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쏘카와 차량 운행 및 모빌리티 서비스를 통해 생성되는 다양한 데이터의 상호 교류 체계를 구축하고 서비스 개선 및 고도화, 신규 비즈니스 창출을 도모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올해 안에 차량 데이터 및 단말 기반의 모빌리티 서비스 구축을 위한 시범 사업을 진행한다. 쏘카가 운행하는 일부 차량에 현대자동차그룹의 모빌리티 통합 솔루션 기업 ‘모션’이 공급하는 통신 단말기 ‘모션 스마트 솔루션’을 장착해 상호간 데이터를 교류할 예정이다.

쏘카는 새로운 단말기 장착을 통해 차량에서 취득하고 운영해오던 차량 및 운행 데이터 외에도 에어백, 타이어 공기압 등의 차량 정보를 추가로 얻게 된다. 쏘카는 이용자들의 안전성 강화와 서비스 운영 효율화를 위해 새롭게 얻게 되는 차량 정보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차량 운행 정보, 운전 습관 등 쏘카 차량에서 수집된 이용자들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새로운 고객 가치 창출에 활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롯데렌탈과 SK렌터카와도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MOU’을 체결했다.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각 업체들간 차량 운행 및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 과정에서 생성되는 다양한 데이터를 확보하게 된다. 확보된 데이터는 서비스 개선과 고도화, 신규 비즈니스 창출 등을 도모할 수 있다.

렌터카 및 카셰어링 기업들은 자사가 운영하고 있는 차량들에 대한 보다 정밀하고 유용한 데이터 확보를 통해 사업 운영 효율을 보다 높일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고객 만족을 향상시키는 신규 서비스 개발에도 활용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 역시 이들 모빌리티 사업자들로부터 다양한 데이터를 공급받음으로써 모빌리티 사업자들이 원하는 차량 개발은 물론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를 위한 차량 및 운영 솔루션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롯데렌터카 및 SK렌터카와의 데이터 교류는 기본적으로 현대차그룹이 운영하고 있는 오픈 데이터 플랫폼(Open Data Platform)인 현대·기아·제네시스 디벨로퍼스(Developers)를 통해 진행된다.

이들 업체간 정보 공유는 운전자가 동의하고 개인정보보호 범위 내에서만 이뤄질 예정이다.

윤경림 현대·기아차 오픈이노베이션전략사업부 부사장은 “현대차그룹은 차량 제조사의 강점을 살려 차량과 함께 데이터 플랫폼을 주요 모빌리티 사업자들에게 공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원종필 쏘카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이번 협업은 공유 서비스 기반의 플랫폼과 글로벌 완성차 업체가 상호 데이터를 공유함으로써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성장을 함께 도모하는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정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