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등이 만났다…이낙연·이재명 회동 “거대 여당 책임 막중”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30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만나 간담회를 갖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대권주자로서 지지율 1·2위를 달리고 있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0일 회동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 접견실을 찾은 이 의원에게 먼저 “총리로 재직중이실 때 워낙 행정을 잘해주셨고 경험과 행정 능력이 뛰어나 문재인 대통령님의 국정도 잘 보필하셨다”며 “국정도 잘 이끌어주셔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 의원은 이에 “경기도가 최대 지자체로서 뿐만 아니라 지사님의 지도 아래 국정을 오히려 앞당겨 끌어주시고 여러 좋은 정책 제안도 주시며 큰 보탬이 됐다”고 화답했다. 이어 “앞으로도 한국판 뉴딜을 포함해 국난 극복에 경기도를 비롯해 전국 지자체 정부, 국회가 혼연일체로 임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민주당이 이번에 국가권력, 지방권력에 이어 국회권력까지 다수를 차지했기 때문에 국민들의 기대가 너무 높지 않느냐”며 “어쩌면 좋은 기회일 수 있는데 한편으로 매우 중차대한 엄중한 시기라 정말로 경륜 있고 능력도 높은 이 후보님께서 당에서 큰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의원은 “(국민이) 거대 여당을 만들어주셨는데 첫 걸음이 좀 뒤뚱뒤뚱 한 것 같아 미안하기도 하고 정기국회를 어떻게 효과적으로 운영할 것인가가 그 다음을 위해서도 중요하다고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자신이 추진하는 기본소득토지세, 기본주택 등 부동산 정책을 회동의 절반 이상동안 이야기했고, 이 의원은 이를 수첩에 받아 적기도 했다.

이 지사가 “3기 신도시에 추진하는 장기임대주택(기본주택)에 당이 관심을 가져달라”고 한 데 대해 이 의원은 “공공주택 공급 확대에 접점이 있을 수 있다”고 답했다.

또 이 지사가 “토론회에서 부동산 정책에 대해 겁이 나서 집을 사고 싶은 공포수요를 대체할 수 있는 집(기본주택)을 만들어주는 게 핵심이라고 말하셨는데, 저와 의견이 일치하는 것 같다”고 이야기하자 이 의원은 “싱가포르 제도를 참고할만하다”며 “평생주택 개념으로 접근하면 어떤가”라며 주고 받았다.

두 사람은 이 지사의 집무실로 자리를 옮겨 배석자 없이 10분간 비공개 면담을 가졌다.

이 의원은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정책 얘기도 일부 있었고 다른 좋은 얘기를 주고받았다”면서도 당대표 후보로서 힘 실어달라는 요청을 했느냐는 질문엔 “전당대회는 언급 안 했다”고 답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30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간담회를 가진 뒤 집무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

두 인사 사이에는 묘한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지사가 “총리 재임 시절에 정말 잘 됐던 것 같다. 도지사로 지방행정 경험이 큰 도움이 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하자 이 의원은 “기간이 짧아서 얼마나 도움이 됐겠습니까마는 없었던 것보다는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이날 회동에 앞서 있었던 기자간담회에서 이 지사와 지지율 격차가 오차 범위 안으로 좁혀진 일에 대해 “여러 차례 말씀드린 바 있다. 민심은 움직이는 것이고 그런 일이 앞으로도 많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가 자신을 ‘흙수저’, 이 의원을 ‘엘리트’로 비교하며 “살아온 삶의 과정이 다르다”고 차별화한 것에 대해서도 “특별히 더 보탤 말이 없다”며 “(이 지사가) 엘리트 출신이라고 한 게 아니라 엘리트 대학 출신이라고 말한 걸로 안다”고 일축했다.

한편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의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 포인트)에 따르면 차기 대권주자 지지도에서 이 의원의 지지율은 28.4%, 이 지사는 21.2%로 각각 집계됐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