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5조 연기금투자풀, 인프라 펀드 등 자산 다변화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이 29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1차 투자풀운영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부가 21조5000억원 규모 연기금투자풀의 투자처를 확대한다.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은 2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71차 투자풀운영위원회에서 "기금 관리 거버넌스는 맞춤형 통합운용을 확대하고 투자풀 제도는 성과와 책임을 강화하는 한편, 투자자산은 보다 다변화해 기금의 수익성과 안정성, 투명성을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기금 여유자금이 생산적인 투자처로 선순환될 수 있도록 인프라 펀드 등으로 투자풀 투자자산을 다변화하기로 했다. 여유자금이 1조원 미만이거나 투자풀 위탁비중이 50% 이상인 기금, 자산운용 전담조직이 없는 기금 등 소규모 기금 29개에는 자산운용 전(全)주기를 위탁하는 완전외부위탁운용관리(OCIO) 제도를 도입한다.

투자풀은 기금 맞춤형 자산 배분과 성과 평가, 리스크 관리 등을 담당하고 소규모 기금 담당자는 수입·지출 관리 등에 집중하는 방식이다.

이 제도는 앞으로 여유자금 1조원 이상 기금 13개에도 단계적으로 확대 적용한다. 주간 운용사의 성과·책임운용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현재 3.7bp로 일괄 적용되는 보수율을 차등화한다. 머니마켓펀드(MMF)와 채권형 상품은 보수율을 낮추고 주식형과 해외 및 대체투자 상품은 보수율을 높이는 식이다.

개별 운용사 성과평가를 통해 현재 16개 MMF를 2021년 말까지 8개로 통합한다. 주간 운용사가 자율적으로 선정해온 사무관리회사와 신탁업자는 조달청 경쟁입찰을 통해 뽑기로 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연기금투자풀에는 61개 정부 기금과 8개 공공기관이 참여, 총 운용규모는 21조5000억원, 수익률은 3.51%다. 주간 운용사는 삼성자산운용과 한국투자신탁운용이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