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조원 규모 한미 통화스와프 6개월 연장…“안전판 역할 기대”

[헤럴드DB]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우리나라와 미국 간 600억달러(한화 71조6400억원가량)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이 내년 3월 말까지로 연장됐다.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은 30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현행 통화스와프 계약 만기를 종전 9월 30일에서 내년 3월 31일까지 6개월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 체결된 한미 통화스와프는 ‘최소 6개월’로 시작해 두 차례 연장됐고, 최종적으로 1년 3개월 동안 계약이 유지됐다 기재부와 한은은 만기를 연장함에 따라 국내 외환·금융시장의 안정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화폐를 교환(swap)한다는 뜻의 ‘통화스와프’는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자국 통화를 상대국에 맡기고 상대국의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계약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현 상황에서 보면 한국 금융시장은 매우 빠른 속도로 안정되고 있지만, 시장 상황에는 항상 불확실성이 존재한다"면서 "한미 통화스와프는 혹시 모를 상황에 대한 안전판이므로, 이런 안전판을 가지는 것은 시장 안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통화스와프 계약이 9월 말에 인접해 연장됐다면 연장 여부가 시장 불확실성 요인이 됐을 수 있다"면서 "그런데 두 달이나 남은 시점에서 연장 여부가 결정되니 시장 안정 효과가 더 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3월 19일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 소식이 전해지자 이튿날 국내 금융시장은 즉각 반응했다. 연일 폭등하던 원/달러 환율은 20일 하루에만 39.2원 내렸다. 코스피는 2008년 12월 8일(7.48%) 이후 11년 3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7.44%의 상승률을 찍었다. 한은은 계약 연장 이후 필요할 경우 통화스와프로 조달한 자금을 활용해 경쟁입찰방식 외화대출을 할 예정이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