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 더 편리하고 더 빠르게!”…요기요, 차세대 배달시스템 도입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요기요가 인공지능(AI) 기반 배차시스템으로 안전하고 빠른 배달 서비스를 제공한다.

요기요를 서비스하고 있는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는 차세대 딜리버리 서비스 ‘요기요 익스프레스’를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요기요 익스프레스’는 단순히 빠른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원 만이 아닌 라스트마일 딜리버리 테크놀로지 구현을 통해 정교한 로지스틱스 기술이 집약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주문과 딜리버리의 통합 관리가 가능한 시스템을 확대 적용하는 것은 물론 주문 전 과정에 딜리버리히어로의 글로벌 인공지능(AI) 로지스틱스 솔루션 ‘허리어(Hurrier)’를 도입해 국내 레스토랑 파트너와 고객 모두의 주문 경험을 대폭 개선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실제로 지난 6월부터 ‘요기요 익스프레스’에 테스트를 진행한 노원과 도봉지역에서는 평균 25분의 주문처리 시간을 기록하며 획기적으로 주문 경험을 개선했다.

차세대 딜리버리 서비스 ‘요기요 익스프레스’는 우선 주문과 딜리버리를 통합된 플랫폼에서 관리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해 요기요 레스토랑 파트너들의 운영 효율성을 제고한다. 주문 집중 시간 내에 많은 주문을 처리해야하는 만큼 고객 주문접수부터 딜리버리까지 한 번에 이용할 수 있는 원스톱 딜리버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배차 경쟁 및 동선 구성에 업무 적응이 어려웠던 신규 라이더들에게도 편안한 근무 환경을 제공해 라이더 고용 확대 효과까지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모든 과정의 가장 최접점에 있는 요기요의 소비자들에게도 더욱 효율적이고 정교화된 차세대 딜리버리 서비스 ‘요기요 익스프레스’를 통해 기존보다 훨씬 더 빠르고 정확한 딜리버리 서비스 경험을 선사할 수 있게 됐다.

‘요기요 익스프레스’는 국내 최초의 맛집 배달 서비스를 선보인 ‘푸드플라이’를 인수해 운영 중인 ‘요기요플러스’를 리브랜딩을 통해 더욱 확대 개편되며, 오는 30일부터 강남, 서초구 일대를 시작으로 서울 및 경기 지역 내 서비스 지역을 순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강신봉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대표는 “요기요 익스프레스는 요기요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주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라이더들에게도 기술을 통해 모든 면에서 진보된 주문 경험을 선사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12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