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생명, RBC비율 대폭 상승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DGB생명은 지급여력비율(RBC)이 325.25%로 상승했다고 30일 밝혔다. 자산 재분류 작업을 진행한 결과다.

DGB생명은 지난 5월 말 보유 중이던 4조원의 만기보유증권 전액을 매도가능증권으로 재분류했다. 만기보유증권을 매도가능증권으로 변경하면 만기보유증권을 매입했을 때의 금리와 현재의 금리 변동에 따라 평가손익이 발생한다. 매입금리 대비 시장금리가 낮아지면 평가이익이 발생한다. 지금 같은 저금리 기조에서는 평가이익이 생긴다.

이번 평가이익이 반영되면서 DGB생명의 RBC 비율은 지난 3월 말 기준 187.54%에서 6월말 기준 325.25%로 137.71%포인트나 상승했다. 보험계약자가 일시에 보험금을 요청했을 때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때 지급할 수 있는 능력을 수치화한 것으로 RBC 비율은 보험사 자본건전성의 핵심 지표다. 금융감독원은 이를 150% 이상으로 유지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DGB생명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향후 2~3년간의 사업환경이나 ALM을 감안해 자산 재분류를 통해 RBC비율을 업계 평균 이상으로 높였다”며 “개선된 자본건전성이 고객에게 보다 더 안정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