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코로나19 치료제 ‘인공단백질’ 개발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디지스트(DGIST)는 슈퍼컴퓨팅·빅데이터센터와 핵심단백질자원센터가 원자차원 슈퍼컴퓨팅으로 디자인된 코로나19 치료제 인공단백질 11가지를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연구진들은 디자인된 11가지 치료제 후보 인공단백질들의 생산공정 확립, 자체 생산 및 중화기능 분석과 인간 세포독성 분석을 완료하고 특허를 출원했다.

기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은 이미 개발된 약물을 이용하는 약물 재창출, 완치자 혈액 속 항체를 이용하는 혈장 치료제, 세포주를 이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반응하는 항체를 개발하는 항체 치료제, 화학합성 물질을 이용한 신약 개발이 주를 이뤘다.

하지만 DGIST 연구진들은 슈퍼컴퓨팅 시뮬레이션을 이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면의 스파이크 돌기 RBD 단백질이 인간세포 수용체 단백질에 결합하지 못하도록 중화작용을 하는 방식으로 인공단백질을 개발했다.

연구진들은 치료제 후보 인공단백질의 클로닝, 발현, 정제, 생산 공정을 개발하고 자체 생산을 진행했으며 그 결과 현재 모두 11가지 단백질들 중 7가지는 고순도 생산을 완료했고 나머지 4가지는 곧 생산 완료될 예정이다.

또 실험을 통해 생산된 치료제 후보 단백질들이 스파이크 돌기 단백질을 중화하는 기능을 보유함을 확인했으며 생산된 인공단백질 중에 PEP9 단백질을 6가지 인간 세포주에 투여해 독성이 발생하지 않아 안전성을 확보했다.

장익수 센터장은 “개발한 코로나19 치료제 후보 단백질들의 효능을 검증하기 위해 코로나 바이러스 실험과 전임상 실험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