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노벨상 수상자 굿이너프 교수와 차세대 배터리 개발 나선다

2019년 노벨화학상 수상자 존 굿이너프(John B. Goodenough) 미국 텍사스대학교 교수. [출처:텍사스대학교]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SK이노베이션이 2019년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존 굿이너프(John B. Goodenough) 미국 텍사스대학교 교수와 국내 최초로 손잡고 차세대 배터리 기술 개발에 나선다.

SK이노베이션은 굿이너프 박사와 함께 차세대 배터리 중 하나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리튬 메탈(Lithium-Metal) 배터리를 구현하기 위한 ‘고체 전해질’ 연구를 진행한다고 30일 발표했다.

지난해 노벨상 수상 당시 97세로 최고령 수상자로 주목을 받았던 굿이너프 교수는 리튬이온 배터리 시대를 연 인물로 평가된다.

SK이노베이션은 굿이너프 교수와 함께 그동안 리튬 메탈 배터리를 만드는 과정에서 장애물이 됐던 덴드라이트(Dendrite) 문제 해결에 나설 예정이다.

덴트라이트는 배터리를 충전할 때 리튬이 음극 표면에 쌓여 성능과 안전성을 떨어뜨리는 현상이다. 화재나 폭발을 유발할 수 있어 차세대 배터리를 만들기 위해선 반드시 극복해야 할 과제로 꼽힌다.

SK이노베이션은 굿이너프 교수와 함께 연구할 고체 전해질의 경우 이온의 움직임을 통제하기 쉬워 덴드라이트 현상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튬 메탈 배터리는 음극재에 금속을 사용해 기존 리튬이온 배터리보다 에너지 밀도가 높다는 장점이 있다. 에너지 밀도가 높아지면 부피를 적게 차지하기 때문에 전기차에 더 많은 배터리를 장착해 주행거리를 크게 늘리거나 차체를 가볍게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성준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연구원장은 “배터리 산업의 오늘을 만든 세계 최고 석학 굿이너프 교수와 차세대 리튬 메탈 배터리를 개발하는 것은 SK이노베이션 뿐만 아니라 관련 산업 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굿이너프 교수도 “SK이노베이션과 함께 차세대 배터리 시대를 열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