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 실직자 4만명 돌파

일본 도쿄에서 지난 30일 시민들이 마스크를 끼고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일본에서 신종 코로나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일자리를 잃은 사람이 정부 공식 통계로 4만명을 돌파했다.

31일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코로나19 영향으로 해고를 당하거나 고용이 해지된 사람은 지난 29일 현재 4만32명으로 파악됐다.

‘코로나 실직자’는 일본 내 첫 확진자가 발표(1월 16일)되고 넉달여만인 5월 21일 1만명을 넘었다.

이후 2주일 만인 6월 4일 2만명을 돌파하고, 7월 1일 3만명에 이어 7월 29일 4만명대로 올라서는 등 증가세가 가파르다.

업종별로는 지난 22일 기준로 코로나19로 타격이 큰 숙박업과 제조업이 각각 6500여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음식업(5400여명), 소매업(3800여명)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도쿄, 오사카, 홋카이도 순으로 많았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가 전면 해제된 후인 지난 6월에도 일본 고용시장의 유효구인배율(계절조정치)은 전월보다 0.09포인트 낮은 1.11배를 기록했다. 6개월 연속 하락세다. 6월 배율은 2014년 10월 이후 5년 8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유효구인배율은 일자리를 찾는 사람 1명을 놓고 기업에서 몇 건의 채용 수요가 있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배율이 높을수록 기업의 인력 수요가 많다는 의미다.

후생성은 6월 배율이 낮아진 건 긴급사태 선언 해제 후에 경제활동이 본격적으로 재개됐지만 기업의 신규 채용 감소세가 이어졌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일본 기업의 6월 신규 채용은 작년 동기보다 18.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6월 완전실업률은 2.8%로 전월보다 0.1포인트 낮아져 7개월 만에 소폭이나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일할 의사와 능력이 있는데도 일자리를 얻지 못하는 완전 실업자 수는 작년 동월과 비교해 33만명 증가한 195만명이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월 7일 도쿄 등 전국 7개 광역지역에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긴급사태를 처음 선포한 뒤 같은 달 16일 전국으로 확대해 지자체별로 외출 자제, 휴교, 휴업 요청 등을 통해 사회·경제적 활동을 억제했다.

긴급사태는 코로나19 확산이 주춤해지면서 5월 14일부터 단계적으로 풀려 5월 25일을 기해 전국에서 모두 해제됐다.

하지만 전날(30일) 일본 전역의 하루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1300명대에 올라서는 등 7월 들어 코로나19가 다시 급속히 확산하는 양상이다.

hong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