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다주택 비서관급 이상은 8명…모두 처분 의사·노력 있다”

청와대 전경.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청와대는 31일 다주택 보유 청와대 비서관급 참모진 이상 8명이 다주택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이들 8명 모두 처분의사를 표명했다고 덧붙였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현재 8명이 다주택 보유하고 있으며 한명도 예외없이 처분의사 표명하고 처분노력 기울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2일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다주택자들에게 이달 중으로 1주택을 제외한 나머지 주택을 처분하라고 강력히 권고한 바 있다.

윤 수석은 “이달 초 노 비서실장이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다주택 보유자에게 1주택 제외 처분하라고 강력 권고했다”며 “해당 보유자는 1주택 제외하고 처분했거나 처분 중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부 수석이 처분 의사 없다고 사실 다른 내용이 보도됐지만, 일일이 대응하지 않았다”며 “곧 청와대 고위공직자 중 다주택 보유자는 없을 것이다”고 밝혔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