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군위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 극적 합의

30일 오후 군위군청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왼쪽부터), 김영만 군위군수, 이철우 경북지사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를 공동후보지로 신청할 것을 조건부 합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함께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대구시 제공]

[헤럴드경제(군위)=김병진 기자]경북 군위군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을 위한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 시한을 하루 앞둔 30일 ‘군위 소보-의성 비안’ 유치 신청 의사를 전격적으로 발표했다.

이날 하루 군위지역은 급박하게 돌아갔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는 막판 김영만 군위군수의 마음을 돌리는데 총력을 다했다.

그동안 단독후보지 고수 입장을 내 보였던 김 군수는 권 시장과 이 지사와의 면담을 통해 조금씩 마음의 변화를 보이기 시작했다.

이 자리에서 김 군수는 전날 대구시·경북도 등이 제시한 중재안(5개항목 공동합의문)에 대구·경북 지역 국회의원과 시·도의원이 모두 서명하면 유치 신청하겠다는 의사를 표했다.

중재안은 민간공항 터미널, 공항진입로, 군 영외관사, 대구경북 공무원 연수시설을 군위 지역에 두는 것과 함께 군위군을 대구시에 편입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이에 따라 대구시와 경북도는 국회의원과 광역의원들에게서 동의를 받아내는데 속도를 내는 한편 시·도 실무진들은 발로 뛰며 군위군민들 마음잡기에 주력했다.

결국 대구지역 국회의원 11명·경북지역 국회의원 12명 전원과 대구시의원 30명 중 25명, 경북도의원 60명 중 51명 등이 합의문에 서명, 김 군수는 마음을 돌렸다.

경북 군위군청에서 30일 이철우 경북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영만 군위군수가 밝은 표정으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협의를 하고 있다.[경북도 제공]

이후 오후 7시50분께 김 군수는 권 시장·이 지사와 함께 군위군청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공동후보지에 조건부 유치 신청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김 군수는 “공동 합의사항을 이행한다는 조건하에 ‘소보’를 유치 신청을 한다”며 “성공적인 공항 건설이 될 수 있도록 21개 시·군과 시도민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보내주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군위군수와 군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공항이 완전히 지어져서 성공하는 세계적 공항이 될 수 있도록 시·도민들이 힘을 모아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지난 4년간 군위·의성 군수와 군민들이 흘린 땀과 눈물은 절대로 잊지 않겠다”며 “이제 군위와 의성, 대구와 경북은 새롭게 태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군위군수가 오는 31일 국방부에 공동후보지의 군위 쪽 지역인 소보에 대한 유치 신청서를 낸 후 이전부지선정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치면 ‘소보-비안’이 공항 이전지로 선정, 이전부지 절차는 최종 마무리된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