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진 의원, “태릉골프장, 녹지공간이 바람직”

[헤럴드경제] 노원구를 지역구로 둔 여당 의원들이 태릉골프장 부지를 주택용지로 활용하는 방안을 신중하게 검토해 달라고 호소했다.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서울 노원갑)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태릉골프장의 주택공급지 선정에 관해 보고드린다’며 글을 남겼다.

고 의원은 “직접 살펴본 태릉CC는 분명 보존 가치가 있는 땅이었다. 이곳을 콘크리트로 채우기보다 녹지공원으로 개조해 더 많은 시민이 애용하도록 만드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판단을 하고 왔다”며 “일산에 호수공원이 있듯, 노원을 대표하는 힐링 공간이 될 수 있다는 생각도 든다”고 적었다.

우원식(서울 노원을), 김성환(서울 노원병) 의원도 같은 글을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이들 의원은 전날 오승록 노원구청장과 함께 태릉골프장을 찾았다. 현장 상황을 살펴보고 국토부 관계자 등의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고 의원은 “지금 당정은 시민에게 질 좋고 부담 없이 살 수 있는 주택공급계획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협의 중이다. 정부의 부담도 적지 않다”면서도 “더 많은 공급을 목표로 그린벨트를 개발하는 것은 우리의 미래유산을 사용하는 일이기에 신중에 신중을 거듭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역세권 고밀도 개발을 주택공급을 위한 대안으로 제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