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주택 100만호 공급 구상…서울 재개발도 검토를”

더불어민주당 8·29 전당대회에 당대표 후보로 출마한 이낙연 의원은 31일 부동산 공급 대책과 관련해 “청년과 무주택자들이 평생 안심하고 살 수 있는 국민안심평생주택 100만호를 공급해 공공주택 비율을 단계적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가진 헤럴드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수요 수준과 수요자의 형편에 맞춰 공공주택을 대폭 확대해 집값 문제가 민생에 부담되는 시대를 끝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관련기사 5면

이 의원은 “부동산 공급은 어디에 어떠한 주택을 확대하느냐가 관건”이라며 “도심권 유휴부지와 공실 활용, 용적률 완화 등을 모두 검토하되 (서울·수도권의) 대대적인 재개발도 추진해볼 가치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정책의 성패 기준은 국민이 체감 수준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도권 등 일부 지역의 부동산 과잉 수요에 대해선 “세금을 많이 거둬서 돈으로 떼돈을 버는 기회를 무산시켜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민주당이 속전속결로 처리한 부동산 관련 법안에 대해선 “만약에 입법 처리가 지체된다면 부동산 시장이 더욱 불안정해질 것이고, 그 피해는 오롯이 국민의 몫”이라며 “이미 시장이 알고 있는 그 시기를 넘기지 않으려고 하는 원내지도부의 고충이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전셋값 상승 조짐에 대해선 “일시적으로 그런 일이 생기고 있는데 빠르게 보완책을 취해야 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또 “정기국회가 시작되는 9월부터 4개월이 문재인 정부의 성패를 가를 것”이라며 “거대 여당이 안착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현정·김용재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