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단 창작 신작 ‘화전가’, 뜨거운 인기…1시간 만에 1차 판매분 전석 매진

화전가 [국립극단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국립극단 70주년 창작 신작 ‘화전가’가 예매 오픈 1시간 만에 매진을 기록했다.

국립극단은 30일 오후 2시 ‘화전가’의 1차 판매분 예매를 시작, 1시간 만에 전석 매진됐다고 이날 밝혔다. 국립극단 홈페이지는 한 때 마비 사태를 빚으며 연극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화전가’는 국립극단(예술감독 이성열)이 70주년을 맞는 올 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신작이다. ‘1945’, ‘3월의 눈’ 등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배삼식 작가의 3년만의 신작이다. 연출은 탄탄한 인문학적 기반을 바탕으로 밀도 높은 작품을 선보여 온 이성열 국립극단 예술감독이 맡았으며, 예수정, 전국향, 김정은 등 최고의 배우들과 김영진(의상디자인), 박상봉(무대디자인), 박승원(음악감독), 최보윤(조명디자인) 등 국내 최고의 창작진이 함께한다.

국립극단이 창단된 시기이기도 한 1950년 4월, 6.25전쟁 발발 직전의 경북 안동을 배경으로 독립운동, 이념 대립 등 거대한 역사의 소용돌이에도 불구하고 이어져야 했던 평범한 여인들의 삶을 ‘화전놀이’라는 소재에 녹여 따뜻하고 유쾌한 시선으로 그려냈다.

2차 티켓 예매는 8월 7일에 개시, 8월 15일부터 23일까지의 공연분을 인터파크와 국립극단 홈페이지에서 판매한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