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뉴트로 감성 장인’ 기린과 만났다

김범수와 기린 [영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가수 김범수와 ‘뉴트로 장인’ 기린(KIRIN)이 손을 잡았다.

김범수 소속사 영엔터테인먼트는 “김범수가 오는 8월 6일 오후 6시 새 싱글 ‘줄리아나’를 발매한다”고 31일 밝혔다.

‘줄리아나’는 김범수가 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선보이는 장기 음원 프로젝트 ‘메이크 트웬티(MAKE 20)’의 아홉 번째 싱글이다. 다른 가수와 협업하는 ‘위.메이크’(we.MAKE)‘ 프로젝트로 신곡을 발매하게 됐다.

김범수는 앞서 지난 29일 오후 공식 SNS 계정을 통해 “드디어 기린과의 작업이 현실로”라는 글과 함께 기린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신곡 발매 소식을 전했다. 다음 날에는 기린과의 화상통화 영상을 공개하며 두 사람이 이룰 시너지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두 사람은 90년대 한 시대를 풍미했던, 지금은 사라진 추억의 장소를 마치 전설 속에 존재했던 판타지한 장소로 형상화해 이 시대로 재소환하자는 이야기를 펼쳤다.

소속사 관계자는 “김범수와 최근 ’오래 오래(ORE ORE)‘ 음원을 선보이며,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등 많은 방송 및 매체에서 주목받고 있는 기린이 만나 ’줄리아나‘가 탄생하게 됐다”라며 “신곡을 통해 갑갑한 여름을 시원하게 만들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