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전월세 대란 우려 속출하자 ‘불끄기’ 나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전월세 관련 법을 속전속결로 처리한 민주당이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 다독이기에 나섰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전월세 인상 걱정 없이 안정적으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사회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 민주당은 세입자 보호제도의 대혁신을 이뤄냈다”며 “큰 성과를 이뤘다”고 자평했다. 이어 “주거는 국민 안정과 행복을 위해 지켜져야 할 기본권이다. 이번 입법은 국민의 주거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큰 틀에서 주택 시장이 안정될거라고 예상된다”면서도 “그러나 일부 보도에는 침소봉대하는 과장 뉴스도 포함돼있고 실제 일부 지역에서는 시장 교란행위도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정부는 통과된 법과 제도가 제대로 정착되도록 세심히 챙기고 빈틈 발생 없도록 꼼꼼히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또 “다만 국지적인 시장교란 행위는 모든 행정력과 정책 수단을 동원해 강력히 대처하겠다”며 “언제든 더 강력한 추가대책을 중비중이란걸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경고했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