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銀, 비대면 여신심사 도입

손병환 은행장이 30일 다자간 화상회의시스템을 통해 중소기업의 비대면 여신심사에 참여하고 있다. [농협은행 제공]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NH농협은행은 기업여신심사에 다자간 화상회의시스템을 도입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은행은 비대면을 통한 금융거래가 활성화 되면서 여신 상담과 심사를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화상회의시스템을 개발했다.

본점-고객-영업점 담당자가 참석하는 화상회의를 통해 대면 심사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필요한 절차를 밟을 수 있다. 신속한 대출이 필요한 여신심사 업무를 처리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농협은행은 기대하고 있다.

농협은행은 30일 경남권의 한 중소기업에 대한 여신심사를 화상회의를 열어 진행했다. 손병환 은행장도 이날 화상회의에 참여해 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맞춤형 금융지원을 약속했다.

손 행장은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했음에도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지원이 될 수 있도록 언택트 여신지원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ny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