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지주, ESG 본격 시동건다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헤럴드경제=서정은 기자]NH농협금융그룹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기관투자자 사이 ESG 열풍이 확산되는 가운데 글로벌 시장 안착을 위해서라도 ESG 경영이 필수적이라는 판단이다.

농협금융지주는 최근 ESG 관련 조직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관련 업무를 하는 인력은 사업전략부 내 실무자 뿐이다. ESG경영에 속도를 내기 위해서는 인력을 늘리거나 별도 전담 조직을 만들어야한다는 의견이 커지고 있다.

이밖에 글로벌 벤치마킹 사례를 찾기 위해 외부 컨설팅을 받는 방안도 살펴보고 있다. 다른 금융지주와 달리 농업과 농촌 발전에 방점을 찍어야 하기 때문에 차별화된 ESG 경영 모델을 찾아야한다고 봤다.

농협금융은 그동안 ESG 경영에 미온적인 스탠스를 취해왔다. 다른 금융지주와 달리 상장사가 아닌만큼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ESG 평가 대상에도 빠져있었다. 보수적인 조직문화 특성상 지주 차원의 움직임보다는 각 계열사별 자율에 맡기자는 기류가 강했다. 상장사인 NH투자증권의 경우 증권사 최초로 ESG 레포트를 발간하고, NGO 단체와 천사펀드를 운용해오는 등 비교적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왔다.

농협금융이 지주 차원에서 ESG 경영을 강조하기 시작한건 올해부터다. 이미 다른 금융지주들이 ESG 경영에 앞서간 상황에서 더이상 손 놓고 있을 수 없다는 위기감이 강해졌다.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 또한 올 초 경영전략회의에서 ESG를 경영전략 방향으로 제시했다.

코로나19 이후 전세계 기관투자자들의 자금 흐름이 ESG로 움직이는 점도 필요성을 절감하게 되는 요인이다. 해외 진출 확대를 추진하려는 농협금융 입장에서도 투자자 유치, 용이한 자금 조달을 위해서는 ESG 경영이 필요할 수밖에 없다. 유럽 등 해외 연기금들은 ESG를 주요 투자기준으로 내세우고 있다. 여기에 문재인 정부가 내놓은 한국판 뉴딜 정책 또한 금융지주들의 핵심 화두인 디지털 전환, ESG와도 맞물려 있다.

농협금융지주 관계자는 “각 계열사별로 진행됐던 ESG 사업 현황을 파악하고, 금융그룹 차원에서 할 수 있는 ESG 사업 기준이 어떤건지를 우선적으로 만들려는 단계”라며 “조직을 어떻게 꾸려갈지 등은 추가적인 논의를 거쳐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luck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