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첫 직선 총통 리덩후이 별세…향년 97세

대만이 국민당 일당 독재 시기를 거쳐 민주주의 체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인물인 리덩후이(李登輝) 전 총통이 30일 별세했다. 향년 97세. 리 전 총통은 지난 2월 우유를 잘못 삼키는 바람에 폐렴 증세를 보여 타이베이 룽쭝병원에 입원한 채 치료를 받고 있었다. 리덩후이 전 대만 총통.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대만이 국민당 일당 독재 시기를 거쳐 민주주의 체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리덩후이(李登輝) 전 총통이 30일 별세했다. 향년 97세.

대만 중앙통신사 등에 따르면 리 전 총통은 이날 오후 7시24분(현지시간) 숨졌다.

리 전 총통은 지난 2월 우유를 잘못 삼키는 바람에 폐렴 증세를 보여 타이베이 룽쭝(榮總)병원에 입원한 채 치료를 받고 있었다.

대만 중앙통신사는 최근 병원 내부 관계자를 인용해 고령인 리 전 총통은 장기간 건강이 불안정한 상태였는데 최근 병세가 더 악화했다고 전한 바 있다.

리덩후이는 장제스(蔣介石·1887~1975)의 아들인 장징궈(蔣經國·1910~1988)에 이어 1988년부터 2000년까지 대만 총통을 지냈다.

총통 재임 시절 그는 국민당 독재를 끝내고 다당제와 총통 직선제를 도입했다. 대만 민주화와 경제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1996년 직선제 방식으로 처음 치러진 총통 선거에서 승리해 대만 국민이 직접 뽑은 첫 총통이기도 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