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지하차도 지나던 70대 물에 빠져 숨져

대전에 기록적 폭우가 쏟아져 1명이 사망하고 아파트 등 주택 침수 피해가 속출한 지난 30일 오후 정림동 아파트 침수 현장에서 물이 빠지자 소방관들이 차량 내부 등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대전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30일 통행이 제한됐던 지하차도를 지나던 70대 남성이 물에 빠져 숨졌다. 이번 폭우로 대전에서 발생한 두 번째 사망자다.

이날 오후 5시께 동구 판암동 소정지하차도에서 70대 남성 A씨가 물에 빠졌다는 신고가 소방본부에 접수됐다.

119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해 A씨를 구조했지만 당시 그는 심정지 상태였다. 119 구급대가 심폐소생술(CPR)을 행하며 인근 병원으로 A씨를 긴급 이송했으나 결국 오후 8시 15분께 숨졌다.

A씨가 소정지하차도에 들어설 때 현장 진입은 통제 중이었다. 앞서 대전시는 이날 오전 8시10분부터 재난안전문자를 통해 “소정지하차도를 전면 통제 중이니 우회하라”고 안내했다.

그러나 A씨가 지하차도에 들어설 당시 현장에 통제요원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시 관계자는 “A씨가 통제된 지하차도를 걸어가다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