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도, 독일도, 멕시코도…사상 최악 성적표 받아든 세계 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세계 경제를 강타하며 주요국의 지난 2분기 국내총생산이 사상 최악의 역성장을 기록했다. 미국의 2분기 GDP 증가율은 전분기 대비 -32.9%를 기록했고, 독일과 멕시코도 각각 -10.1%, -17.3%를 기록했다. 북부 독일에 위치한 브레머하펜 항구에서 선박에 컨테이너를 싣고 있는 모습. [EPA]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세계 경제를 강타한 결과가 숫자로 확인되고 있다. 세계 최대 경제대국 미국이 73년 만에 역대 최악의 경제 성적표를 받아든 데 이어 독일, 멕시코 등 주요국도 통계 작성 이래 최악의 역성장을 기록했다.

미 상무부는 30일(현지시간)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전분기 대비 -32.9%(연율)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1분기(-5.0%)에 이어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이다. 통상 GDP 증가율이 2개 분기 연속 감소하면 기술적 경기 침체로 분류된다.

2분기 GDP 감소 폭은 1947년 미 정부가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후 가장 크다. 종전 기록인 1958년 분기 -10%를 비롯해 글로벌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8년 4분기 -8.4%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다.

경제 봉쇄 조치 등으로 미 경제의 3분의 2 이상을 차지하는 가계 소비가 극도로 위축된 게 결정타였다. 사상 최대 규모인 3조달러(약 3573조원)의 경기부양 패키지가 없었다면 GDP 감소 폭이 더 컸을 것이란 게 중론이다.

미국 국내총생산(GDP) 증감률 추이 [美 상무부]

유럽 내에서 가장 건실한 것으로 평가받는 독일도 2분기 GDP가 전분기 대비 10.1% 감소했다. 1970년 관련 통계 집계 이래 가장 크게 하락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1분기 -4.7%의 두 배 이상 감소 폭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기업 투자와 수출, 개인 소비가 동시에 급격히 위축된 데 따른 결과다. 독일은 지난 3월 중순부터 국경을 폐쇄하고 공공생활을 통제했다.

멕시코 통계청도 이날 2분기 GDP가 1분기보다 17.3% 줄었다고 밝혔다. 종전 기록인 1995년 2분기 -8.6%를 넘는 역대 최악의 낙폭이다.

홍콩 정부도 2분기 GDP가 전년 동기 대비 9% 감소해 1분기 -9.1%에 이어 연속 역성장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했다.

많은 전문가는 2분기 GDP 감소 폭이 워낙 컸던 만큼 3분기 성장률은 플러스로 전환할 것이라 확신하고 있다. 미 민간조사연구기구인 컨퍼런스보드는 3분기 미국 GDP가 20.6%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실업자 증가와 소비 정체는 회복 정도를 일정 부분 제한할 가능성이 크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를 이끄는 제롬 파월 의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최근 몇 주 동안 바이러스 감염이 늘어나고 이를 억제하기 위한 조치가 재개됐다”며 “이런 것들이 경제 활동에 무거운 짐이 되기 시작했다”고 우려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발언하는 모습. [AP]

한편, 3분기 미 GDP는 10월 29일 이후에 발표된다. 대선 직전 판세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성장률 끌어올리기에 사활을 걸 것으로 보인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