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 재개하나? “현재 협의 중”

[쇼플레이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연기와 취소를 반복했던 ‘미스터트롯’ 서울콘서트가 재개 조짐을 보이고 있다. 서울 송파구청이 대규모 공연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완화하고, 공연 개최를 위한 가이드 라인을 마련했기 때문이다.

송파구는 31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KSPO돔)과 핸드볼경기장을 운영하는 국민체육진흥공단에 내렸던 대규모 공연 집합금지 명령을 ‘방역지침 준수 집합제한 명령’으로 완화한다고 밝혔다.

새 집합제한 명령에 따르면 체조경기장과 핸드볼경기장에서 개최되는 공연은 반드시 구의 ‘대규모 공연 방역지침’을 준수해야 한다.

지침 내용은 ▷ 수용 인원의 40% 이하로 시설 사용 ▷ 좌석 폭이 0.5m 이하일 경우 2칸 이상 띄어앉기 ▷ 관람객의 마스크 착용여부 확인을 위한 관람석 모니터링 ▷ 스탠딩 공연 금지 ▷ 관중의 함성, 구호, 합창 금지 등이 골자다.

송파구는 “상위 기관의 별도 가이드라인이 없는 점을 고려해 관련 지침을 우선적으로 마련했다”며 “향후 신청되는 행사에 대해서는 방역 준비사항 등을 꼼꼼하게 점검해 허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 지침이 발표되면서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공연이 연기된 ‘미스터트롯’ 콘서트도 재개 가능성이 열렸다. ‘미스터트롯’ 콘서트 제작사 쇼플레이는 “구청의 제한명령 공지 확인했다”라며 “공단측과 공연 재개를 협의 할 예정이다. 아직 합의된 것이 없으나 곧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쇼플레이는 당초 지난 24일부터 3주간 체조경기장에서 거리두기 좌석제를 적용, 회당 5200명이 관람하는 ‘미스터트롯’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송파구는 지난 21일 5000 석 이상 대규모 공연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면서 1주차(7월 24∼26일)와 2주차(7월 31일∼8월 2일) 공연을 잠정 연기했다. 제작사는 행정명령에 강력히 반발하며 법원에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도 냈지만 기각됐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