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세종 의사당, 피할 수 없는 방향…차질 없이 준비해 달라”

박병석 국회의장(왼쪽 세번째)이 31일 오전 침수 피해를 본 대전시 서구 정림동 코스모스아파트를 찾아 봉사단체 회원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박병석 국회의장은 31일 "세종 의사당은 이제 피할 수 없는 하나의 큰 방향이 됐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취임 후 처음을 가진 소속 기관(국회사무처·도서관·예산정책처·입법조사처)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국회가 좀 더 효율적으로 일하고 국가가 균형 발전을 할 수 있도록 건립을 차질 없이 준비해 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배우는 스태프가 차려놓은 밥상을 맛있게 먹을 뿐'이라는 영화배우 황정민씨의 수상소감을 언급하며 "국회 직원들도 단순 보조자가 아니라 국회의원이라는 주연을 만들어 내는 핵심 스태프라는 자부심과 사명감을 갖고 업무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바람직하지 않은 익숙한 관행, 부서 간 칸막이는 과감히 제거하고 각 기관 간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원팀 국회'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은 "21대 국회가 내일을 여는 국민의 국회로 나아가기 위해 그동안 준비해 온 국회 개혁방안을 과감히 실행해 변화하는 시대의 요청과 국민의 명령에 적극 응답하겠다"고 말했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