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중단…”유족 측 집행정지 신청”

경찰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관련한 각종 의혹에 대한 수사를 대폭 강화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7일 "박 전 시장 사건 수사와 관련해 오늘부터 차장을 팀장으로, 생활안전부장과 수사부장을 부팀장으로 수사 전담 태스크포스를 격상 운영해 관련 수사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지방경찰청.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업무용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이 유족 측의 요구에 따라 30일 중단됐다.

서울지방경찰청 ‘박원순 사건’ 수사 태스크포스(TF)는 이날 “유족 측 변호사가 ‘포렌식 절차에 대한 준항고 및 집행정지’를 법원에 신청했다”며 경찰은 진행 중이던 포렌식 절차를 중지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은 이날 “휴대전화의 디지털 정보 추출과 관련된 장래의 일체 처분은 (법원의) 결정이 있을 때까지 그 집행을 정지하라”고 했다.

이에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는 경찰청 보관 장소에서 봉인 상태로 법원 결정을 기다리게 됐다.

경찰은 이달 22일 유족 측과 서울시 측 변호사 등이 지켜보는 가운데 해당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해제한 뒤 원본 데이터를 통째로 복제해 포렌식을 진행해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