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發 봉쇄조치로 만성질환 사망률 증가…국제도움 필요”

세계보건기구(WHO) 측은 북한이 월북한 탈북민의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된다고 공개한 것과 관련해 북한 보건성으로부터 정보 제공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월북 탈북민의 코로나19 감염 의심 결과를 발표하면서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격상했다. [헤럴드DB]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북한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국경을 닫아걸고 도시 간 이동도 제한하면서 식량과 약품,생필품 수준이 떨어져 주민들의 만성질환 사망률이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따라서 북한에 남한과 국제사회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요한 아주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는 31일 한국개발연구원(KDI) 북한경제리뷰 7월호에 게재한 '북한의 경제와 주민 건강' 논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교수에 따르면 북한처럼 사회보장 프로그램이 빈약한 국가일수록 주민들은 식량과 약품, 생필품 등을 자체적으로 조달한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장마당이 열리지 못하거나 팔리는 상품 수준이 떨어지면 주민 건강은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특히 이런 경향은 감염병 확산 차단에는 효과적일지 몰라도 심혈관질환, 암, 호흡기질환, 당뇨병 등 만성질환 환자들이 필요한 물품을 제때 구할 수 없게 한다.

또 북한이 건국 초기부터 고수해온 감염병 관리 중심의 사회주의 의료원칙을 고수했고, 고령화 등 인구학적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지 못해왔다는 점도 한몫을 했다.

이 교수는 세계보건기구(WHO) 통계를 인용해 실제로 2000∼2016년 북한의 감염병 사망률이 인구 10만명당 476명에서 84명으로 급감한 반면, 만성질환 사망률은 607명에서 677명으로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현재 북한 전체 사망의 80% 정도가 만성질환으로 인해 발생하며, 이 가운데 절반이 심혈관질환에 의한 것으로 보고된다는 점도 지적했다.

이 교수는 "만성질환의 예방과 관리에 건강한 생활습관과 더불어 일정 부분 현대적 의료 서비스가 꼭 필요한데, 경제난과 식량난 속에서 보통 사람이 건강한 생활습관을 가지기란 불가능하다"며 "작금의 심화한 경제난은 빈곤화를 가속시켜 가뜩이나 높은 만성질환 부담을 더욱 증가시킬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남한과 국제사회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그는 "만성질환은 나이가 들수록 악화해 평생에 걸친 노동력과 생산성 손실이 매우 큰 데다, 취약한 보건재정을 더 소모적으로 만들어 재정의 지속 가능성을 위협한다"며 "북한 당국에 보통 사람의 건강을 돌보는 것이 확실한 경제투자라는 점을 설득하고 기술적, 물적, 인적 지원을 체계적으로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